기술보증기금, 연구원들 기술창업 활성화 본격 지원

기술보증기금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기술보증기금이 연구원의 기술 창업 활성화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눈길을 끈다.

2일 기술보증기금은 한국나노기술원, 한국식품연구원, 재료연구소 3개 연구기관과 1일 여의도 63스퀘어에서 ‘연구기관 기술사업화 지원 플랫폼(R-TECH밸리)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석·박사 연구원 창업 지원에 적극 나선다고 발표했다.

최근 연구원들이 주로 속한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창업이 급증하며 기술창업 증가를 이끄는 가운데, 기보는 연구원들의 창업을 제조업 등 소재·부품·장비 산업으로 확산시켜 우리 중소기업의 근간이자 뿌리인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경쟁력을 키운다는 복안을 세운 것이다.

이번 협약으로 R-TECH밸리 협약기관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을 포함해 총 17개로 확대됐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던 연구기관이 추가됨에 따라 연구기관發 창업이 탄력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기보는 전했다.

협약기관에 재직 중이거나 퇴직 후 2년 이내의 연구원이 기보에 보증 신청하면 기보는 보증·투자 등의 금융지원 뿐만 아니라 기술이전, IPO지원 등의 비금융지원을 통해 연구원의 부족한 부분까지 보완해 주는 등 우수기술 사업화에 필요한 전 과정을 복합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보는 대학과 연구기관이 보유한 유망기술 사업화를 지원하고 우수인재로 대표되는 교수, 연구원의 도전적 창업을 유도하기 위해 ‘17년부터 최대 30억원의 보증한도를 제공하는 TECH밸리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매년 지원 규모를 확대해 ’19년 8월까지 약 4천억원의 보증 한도를 제공하는 등 교수 및 연구원 창업을 적극 지원하는 중이다.

기보 김영춘 이사는 “국내 창업기업의 생존율은 주요 창업선진국에 비해 미흡한 실정이다”면서, “기보는 연구기관의 유망 보유 기술을 활용한 우수인력의 창업을 촉진해 혁신창업 활성화에 앞장서고, 나아가 산업근간이 되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이 강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