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 윈난커피를 5일만에 직송 신선한 생두 빠르게 공급! ‘화커피’ 프랜차이즈 시작

'화커피' 홈페이지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커피벨트의 최상단인 중국 윈난에서 재배된 커피가 국내에서 ‘화커피’로 본격 론칭되어 프랜차이즈 모집과 생두공급에 나선다.

(주)인터에티(대표이사 이중식)는 중국 윈난커피의 대표지역인 바오산 커피 생두를 직수입하는 기업으로 4월 11일(목)부터 14일(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서울커피엑스포’ 참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프랜차이즈를 모집하고 있으며, 본격적인 생두공급에도 나섰다.

인터에티 이중식 대표는 “진하면서도 부드러운 맛이 특징인 윈난 바오산 커피는 호밀류의 곡물 맛과 깔끔한 신맛을 느낄 수 있어서 강하게 로스팅 되어도 쓴맛보다는 부드러운 맛이 유지된다. 또한 바디감(Body)을 가지고 있어 다른 생두와 블랜딩(Blending)은 물론 에스프레소 싱글(Single Origin)로도 호평을 받는다”며 “이제 한국에서도 화커피를 통해 신선한 산지의 생두로 로스팅 된 커피를 맛보게 되었다”고 밝혔다.

윈난커피는 중국 내 커피의 98%를 공급하며 중국 커피시장을 이끌고 있으며, 이제 이 윈난지역의 생두가 중국 황푸항에서 인천항까지 단 5일 만에 직송되어 생두자체의 신선한 향과 맛을 우리나라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됐다.

세계 커피 시장의 성장률은 2.5%인데 반해 중국의 커피시장 성장률은 25%. 무려 10배에 이른다. 세계 커피산업의 신흥강국으로 떠오른 중국 커피시장의 중심에는 윈난성이 있다. 윈난성은 1880년 프랑스 선교사가 가져온 커피 묘목이 처음으로 재배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1980년대 후반, 윈난성이 ‘커피 벨트(Coffee Belt)’의 가장 윗부분에 자리하여 위도는 낮으나 고도는 높고, 일교차가 커서 커피 열매가 잘고 단단하게 여물어 특유의 원두맛을 낸다는 것이 알려졌다.

이를 계기로 네슬레와 중국 정부, 유엔개발계획(UNDP)은 중국에서 커피산업을 활성화하고 농민들을 돕기 위해 커피콩을 들여와 본격적인 재배 및 가공을 시작했다. 윈난커피는 이제 중국 커피시장의 98%를 차지함은 물론 스타벅스와 네슬레 등에 고급 생두를 공급하며 세계 커피 시장을 놀라게 하고 있다.

‘신선한 생두 맛있는 원두’를 슬로건으로 내건 화커피는 스페셜티 커피와 같은 고급 커피에까지 영역을 넓힐 계획을 하고 있으며 시그니처 메뉴도 선보일 예정이다.

생두와 원두는 전용 쇼핑몰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