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옷이 비싸나요? 직접 만들어 볼까요?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반려견 옷값이 웬만한 아이들 옷값보다 비싸다. 가족이기 때문에 이러한 비용이 아깝지 않지만, 마음에  드는 디자인이 없다는 것도 문제다. 조금만 시간을 투자해서 직접 만들 수는 없을까?

애견전문 미싱공방 ‘도그렐라’가 애견인들을 위한 DIY 애견샵을 청주시 가경동에 오픈하였다고 밝혔다. 도그렐라는 그동안 온라인 쇼핑몰, 인스타그램 등 핸드메이드 강아지 용품, 가구 등을 공급해 왔다. 또한 지역 애견용품 업체로서는 드물게 수회 공중파 방송에 출연하기도 할 만큼 신뢰도 있는 업체다.

도그렐라는 애견용품 쇼핑부터, 주문제작 애견가구, 맞춤제작 애견의류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미싱공방 DIY 교육, 원데이클래스 플랫폼까지 구성하였다.

디자이너 이슬지 대표는 “1000만 반려인들이 참여하는 대중문화 플랫폼을 만들고 이를 기반으로 청주시 문화적 활성화에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하면서, “견주와 수강생분들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꾸준히 연구할 생각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