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과일주스 프랜차이즈, 당류 조절 가능해야 ‘살아남는다’

생과일 주스 평균 당류함량(서울시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아메리카노보다 건강을 위해서 생과일주스를 마신다?

그냥 들으면 ‘맞는 말’ 같지만, 실상을 알고 보면 혼란하다. 서울시가 소비자시민모임과 함께 지난 5~6월 가맹점 수가 많은 상위 생과일주스 브랜드 31곳의 인기 품목 5종 102잔을 수거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당 함량을 조사했다.

그 결과에 따르면 청포도, 딸기바나나, 키위, 딸기, 자몽 5종의 당류 함량은 평균 31.7g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수치는 하루 당류 기준치 100g의 31.7%에 달한다. 서울시는 각설탕 10개 분량이라고 설명했다.

종류별로는 청포도가 39.0g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딸기바나나(36.7g), 키위(31.4g), 딸기(26.7g), 자몽(26.4g) 등의 순이었다. 특히 청포도 주스를 큰 사이즈로 마셨을 때 하루 당류 기준치를 넘어서는 최대 111g을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생과일주스 과당함류 논란으로 인해 일부 프랜차이즈에서는 당류 조절 주문을 받고 있다. 주문 시 시럽 등을 50%로 줄이거나 아예 넣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당류 함량 조절이 가능하다’는 표시를 한 업소는 전체 31곳 가운데 11곳(35.5%)에 불과했다.

한 창업 전문가는 “소비자들이 커피보다 생과일주스를 선호하는 이유는 몸에 더 좋다는 인식 때문이다. 최근에는 다양한 프랜차이즈의 등장으로 가격까지 저렴해져서 구매 빈도가 높아졌는데, 건강에 좋지 않다는 인식이 있으면 더 저렴한 아메리카노를 사 먹을 것이다”고 말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