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또다시 감동을! ‘2018 티앤비 국제 뮤직 페스티벌 인 러시아 옴스크’ 개최

‘2018 티앤비 국제 뮤직 페스티벌 인 러시아 옴스크’ 포스터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국내 최초의 사단법인 공연기획사 사단법인티앤비엔터테인먼트(이하 티앤비)가 2016년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옴스크에서 ‘2018 티앤비 국제 뮤직 페스티벌 인 러시아 옴스크’를 7월 25일~8월 1일 개최한다.

러시아 옴스크는 세계 3대 오케스트라인 베를린 필의 차기 상임지휘자로 선정된 키릴 페트렌코의 고향으로 러시아 예술 전반에 걸쳐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도시이다. 한국, 러시아 등에서 모인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의 콘서트, 마스터클래스, 옴스크 국제 콩쿠르 등으로 이루어진 이 페스티벌은 옴스크 주 정부와 옴스크 시청, 옴스크고려인 협회에서 주관하며, 티앤비엔터테인먼트가 주최하여 한국과 러시아의 문화교류의 장을 더욱 넓힐 것이다.

향후 2년마다 개최될 예정인 이 페스티벌은 예술성, 문화교류, 음악교육 세 가지의 프로젝트를 한꺼번에 진행하여 페스티벌 기간 동안 옴스크 시민들에게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한국 문화예술계 인물들이 주최한 최고의 국제 행사로 인정받고 있다.

‘2018 티앤비 국제 뮤직페스티벌 인 러시아 옴스크’는 총 6일의 페스티벌 기간 동안 옴스크필하모닉과 유라시아챔버오케스트라가 함께하는 총 5회의 대규모 콘서트가 매일 저녁 이루어질 예정이며 총 8회의 TIMFO스페셜아티스트 리사이틀 시리즈, 라이징스타 콘서트, 스페셜 게스트의 강연, 음악학교 및 세계 음악계를 이끌어 갈 클래식 유망주들을 위한 ‘제2회 옴스크국제음악콩쿠르’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음악감독이자 플루티스트인 박태환을 비롯해 지휘자 김경남, 첼리스트 부윤정, 바이올리니스트 류리나, 피아니스트 성해린, 황인교, 메조소프라노 권수영, 오르가니스트 최다래 등이 참가해 한국 아티스트의 우수성을 러시아 전역에 알릴 예정이다.

또한 개그계의 대부이자 공연기획자 및 프로듀서인 전유성, 그룹 넥스트의 키보디스트이자 작곡가인 지현수가 특강을 진행하며 향불화가 이길우 교수의 미술 작품 전시도 함께 진행해 페스티벌을 더욱 풍성하게 한다.

티앤비엔터테인먼트의 박태환 이사장은 “티앤비 국제 뮤직페스티벌 인 러시아 옴스크를 두 번째 개최하게 되어 매우 감사하고 기쁘게 생각한다”며, “올해는 특히 한국의 평창 올림픽과 러시아 월드컵 등으로 한국과 러시아에 대한 관심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해인 만큼 음악이란 세계 공용어를 통해 러시아에 한국 아티스트의 우수성을 알고 한국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