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9단, 코인어스와 협력해 탈중앙화된 블록체인 바둑리그 만든다

'코인어스'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블록체인을 이용해 바둑리그를 만들 수 있을까?

이러한 상상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프로기사 이세돌 9단이 하이브리드 멀티월렛 코인어스((주)더블록체인)와 협럭해 ‘고블록’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이세돌 9단은 알파고와 대국을 통해 ‘인간과 기계의 세기 대결’을 펼쳤다.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국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알파고’가 나오기도 했다.

고블록은 토큰 리워드를 통해 대국 기사와 기본 간의 상호 연관성을 증대시키고, 각 국가의 프로기사 및 아마추어가 참여할 수 있는 글로벌 프로젝트 형태를 띠게 된다. 이더리움, 이오스, 네오 등 현존하는 다양한 블록체인 플랫폼의 장점을 비교하고, 바둑 생태계에 가장 적합한 플랫폼을 선택할 것이라고 업체 측은 말했다.

블록체인 기술은 4차 산업 중 핵심 기술로 꼽히고 있으며, 조작이 불가능하고 투명하다는 강점을 바탕으로 많은 기업들이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세돌 9단은 “평소 블록체인 기술의 특징인 탈중앙성과 투명성에 관심이 많았다”라며, “이러한 블록체인의 기술과 토큰 이코노미가 바둑에 접목된다면, 바둑 저변 확대와 바둑 생태계의 큰 변화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4차 산업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 그리고 프로기사로 인기를 얻고 있는 이세돌 9단의 접목이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지, 많은 사람들이 프로젝트에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는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