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가 아니라 현실? 초등학생이 엄마 차 운전해 사고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일이 벌어졌다. 초등학교 3학년이 엄마 승용차를 몰래 운전하다 차령 10대를 파손하는 사고를 냈다.

대전동부경찰서는 “지난 11일 오전 8시 10분쯤 어머니 승용차 열쇠를 몰래 가지고 나가 차를 몰았다”고 설명했다.

대전의 한 주차장에서 차를 몰고 나온 초등학생은 약 50분 동안 마트와 구청 등을 돌아다녔다. 7km 운전을 하면서 대전 동구청에 주차된 차량 7개 등 총 10대를 들이받았다. 한 남성이 이러한 광경을 보고 창문을 두드리기도 했지만, 초등학생은 무서운 나머지 그대로 차량을 몰고 달아났다.

이러한 사실을 뒤늦게 안 엄마가 경찰에 신고를 했고, 경찰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초등학생을 붙잡았다. 초등학생은 자동차 게임에서 운전하는 법을 배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