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들에 의해 ‘영화의 신’이 된다! ‘신과 함께-인과 연’ 8월 1일 만난다

'신과 함께 - 인과 연' 포스터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약 1천44만 명을 동원한 ‘신과 함께 – 죄와 벌’ 후속편이 8월 1일 관객들과 만난다. 구성의 환성도를 높이기 위해 심혈을 기울인 ‘신과 함께 – 인과 연’이 개봉을 앞두고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김용화 감독은 제작보고회에서 2편을 만들기 위해 1편을 시작했다고 말할 정도로, 많은 공을 들인 작품이라는 것을 간접적으로 말했다.

김용화 감독은 “원작 웹툰의 정신과 진수를 살리면서 영화적으로 재창조하는데 많은 신경을 썼다. 실수하지 않게 욕심을 버리려고 노력했다. 훌륭한 배우와 원작 웹툰이 있었기에 한국적 프랜차이즈라는 기획을 이룰 수 있었다”고 얘기 했다.

‘신과 함께’는 1편과 2편을 동시에 촬영했다. 만약 1편이 흥행에 실패를 했더라면, 2편 개봉에도 문제가 생겼을 것이다. 다행히도 1편의 큰 흥행과 호평에 힘입어 2편 사후 작업에 많은 공을 들일 수 있었고, 이제 관객들의 평가만을 기다리고 있다.

‘신과 함께 – 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성주신 역에 마동석이 합류를 해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