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악기상가 ‘Becoming a Chair’ 전시회 진행, 기획자 및 작가도 발굴한다

'Becoming a Chair' 전시회 포스터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어른들에게는 추억의 공간으로, 젊은 세대에게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는 ‘낙원악기상가’. 대중성을 높이기 위해 4층 전시공간에서 7월 5일부터 8월 24일까지 설치 작가 두이의 ‘Becoming a Chair’ 전시회를 개최한다.

두이 작가는 2011년부터 7년간 작업해온 작품과 새롭게 작업한 영상, 글 등을 모아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전시회를 진행한다. 참고로 시간을 주제로 짧은 이야기를 쓰고, 그 이야기 속 장소를 의자, 액자, 모퉁이 등을 이용해 재현하는 공간 예술을 진행해 왔다.

8월 9일부터 11일까지는 두이 작가가 직접 관객을 만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두이의 인생상담소’도 진행한다. 관객과 일대일로 주제에 큰 상관없이 대화를 하고, 관객과 보낸 시간은 공개되지 않는다. 둘만의 경험과 기억 속에 남겨져 ‘Becoming a Chair’라는 무대에 에피소드가 된다

전시회는 오후 1시부터 7시까지 진행되며, 입장은 무료로 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 홈페이즈를 방문하면 된다.

한편, 낙원악기상가에서는 신진 기획자와 아티스트를 발굴해 전시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자격 조건은 열성을 가지고 작품 공간을 만들 수 있는 기획자, 작가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다.